브런치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Pattern | 1/17sec | F/2.2 | 0.00 EV | 4.2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6:26 20:52:21


아이나비 OBD연동 정보로 최고기록인 리터당 26.6 km/L를 달성했습니다.


재미있네요... 트립컴퓨터의 정보가 더 적게 나온다는... 근거리의 이동거리를 함께 계산하는 형태로 계산이 되는 것도 매우 흥미롭습니다. 


좌우당간...


폭스바겐 파사트로 연비 26.6 km/L라니..


놀랍네요...

저작자 표시
신고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2016.06.28 15:57

아이나비 X1 dash에 OBD BT연동하면서 몇가지 빠진것들 추가합니다.


동글의 업데이트를 위해서 SD카드의 DriveX에 업글을 위해서는 '하나의 파일'만 존재해야 하네요. 업글하기 위한 파일만 남겨두고 기존의 Bin화일은 지워야 한다는...


처음 설치하면서 이 부분이 어떤가 생각했는데... 역시, 그냥 계속 추가하는 것이 아니라. 파일을 지우고 하나만 넣어두면 파일의 '버전넘버'를 인식해서 업그레이드 하는 규칙으로 확인되었네요.


그래서, 업그레이드 가볍게 하고...



업글을 위해서 다시 시동을 걸고 체크를 해보니... 동글 업글때문인지... 수치가 정확하게 트립과 일치하네요.


아래 보시면 아시겠지만.. 18.4가 표시되었습니다. ~.~


2차 체크결과는 트립과 OBD정보가 제시하는 내용은 일치하고 있다는 것...



그리고... 차랑점검 기능을 한번 돌려봤습니다.


DPF정보는 이곳에서 볼 수 있네요. 현재, 포집율 30%로 체크됩니다. 그리고, '재점검'을 돌려보니,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옵니다.


문제가 파악되면 '점검코드'와 '점검내용'에 표시가 되는 것으로 유추해봅니다.



일단, 깔금하게 필요한 정보는 파악하고, 자동차 상태도 체크가 가능하네요. ~.~


오늘은 여기까지!

저작자 표시
신고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2016.06.16 20:18

물론 마나님의 결론은 자동차에 뭐 그런 쓸데없는 장비(?)를 자꾸 덕지 덕지 달고 있다고 구박을 하기는 하지만... 외형적인 인테리어가 아니니...


그동안 폭스바겐 파사트를 구매하고선 추가적으로 몇가지 자잘한 튜닝은 다음과 같다는...


처음 구매할때에 썬팅과, 블랙박스( 2채널 ), 증강현실이 지원되는 아이나비 네비정도만 세팅하고... 

( 순정형 네비가 있기는 하지만 파사트 특성상 네비가 너무 시야 밑에 있어서... 눈 높이에 맞추었다는... )


그리고.. 자잘하게...


1. 운전석과 조수석에 목배게 달고...

2. 운전석과 조수석의 틈새를 메꾸는 틈새커버...

3. 트렁크 안의 조명 하나..

4. 트렁크뒤의 범퍼위의 스크래치 방지커버 하나...

5. 습도계 하나 추가..

6. 아이나비를 아이폰과 연동되는 Wifi동글이 하나...


이게 끝이었다는... 아주 심플하게...


다만, 요근래 궁금하게 하던 OBD를 연동하는 것이 아이나비의 DriveX라는 기능으로 지원되서...


( 차량에 달려있는 OBD는 완성차의 기관제어시스템의 법적으로 규정된 진단과 감시가 가능한 시스템이라는, 특히나 자동차의 고장내역들이 자동차의 ECU에 저장되고 표준화된 인터페이스 방식( 16핀 )으로 조회가 가능하다. 이 OBD를 통해서 얻을 수 있는 정보는 생각보다 자동차의 상태정보를 많이 판단할 수 있다. )


아래의 제품을 구매했네요...



구매를 쉽게 결정한 것 중의 하나는 가격도 5만원( Payco로 처음 구매하니 5천원 깍아서... )인데다가.. 블루투스를 지원해서 배선이 필요없다는 점이 구매를 하게 되었다는...


( 자료를 찾아보니.. 일반적인 OBD제품들인 2~3만원이면 구매가능한 제품도 많았다는.. 아이나비 제품이 조금 비싼 편이네요. BT가 지원되니.. 용서하기로.. )


처음 페어링하고 모듈 업그레이드 할때에 살짝 애를 먹었다는.. ~.~ ( 몇번 반복하니까 되네요.. )


그리고, 일때문에 차량을 운행했다는... 두둥.. 결과는...




일단, 처음 체크해본것은... 'ECO 드라이빙'에 대한 표시가 켜지더군요... 그 이외에 체크가 되는 것은...


차량의 평균연비, 냉각수온도, 배터리 전압, 연료분사량, 미션오일의 온도가 기본적인 View에서 보이더군요.

그리고, 하단을 보면... 흥미롭게도... 연료의 리터강 가격을 넣어두면... 현재 소모되는 유류비를 '카운팅'해주더군요...


가만히 서있어도 몇초 간격으로 1원씩 오르는 것도 흥미로왔다는...


운행중에 슬쩍 슬쩍 보니.. 연료 분사량의 수치가 변화하는 것도 재미있었고...


통계정보를 나중에 확인해보니... 급 가속이나 급 감속을 얼마나 했는지도 나오더군요.


연료잔량이 7%이하로 떨어지면 자동으로 주유소도 안내해준다는데... 습관적으로 기름을 잘 채우는 버릇때문에 그 기능은 굳이 잘 안볼듯 하네요.



주행시에도 평균연비나 속도등등을 보여주는 화면도 변경되네요.


자... 일단 오늘 주행한 결론은...


1. 폭스바겐 파사트의 트립컴퓨터가 좀더 박한 수치를 보여주네요. 실제 저 화면을 찍은 순간의 연비는 차량의 트립은 18.4 정도로 표시가 된다는.

2. 트립의 수치와 비교를 해보니... 차량의 트립은 두가지의 수치가 표현됩니다. 순간적인 연비를 보여주는 것과, 차량의 전체 평균 연비, 한시적인 주행 연비와는 좀더 다른 순수하게 현재 시동걸고 운행중인 연비에 대해서는 순간적으로 아이나비에서 연비를 보여주네요.

3. 일단. 현재 결론으로는 차량 연비에는 18.7 정도나오는데... DriveX에서는 22.1이 나오네요.


뭐, 좌우당간 좀더 운행을 해야하겠지만... 현재 원하는 것은 그렇습니다.


1. 혹시나, 고장을 체크하는 오류 체크 기능인데... 구매한지 1년 만에 뭐.. 메시지가 굳이 더 뜰것 같지는 않구요.

2. 트립의 형태가 조금 구형이라면 DriveX의 기능으로 이것 저것 체크하는 재미도 있네요.

3. 평균연비를 체크하는 것은 좀더 돌려봐야겠습니다.


아이나비 X1시리즈를 사용하는 분들은 가볍게 OBD2 + 블루투스동글이로 재미있는 정보를 보는 재미도 있네요.


일단 1차 적인 결론은... 폭스바겐 파사트의 트립 컴퓨터의 연비는 오히려... 아이나비 OBD2연동한 정보보다 더 수치가 적게 나왔습니다. 


일단. 주행을 한것이 자유로와 강변북로를 그다지 정체없이 다닌 것이라서 그런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일단, 1차 점검은 그렇네요. 


일반적으로 OBD를 연동한 국내 자동차들의 경우에는 트립컴퓨터의 정보보다 오히려 덜 나오는 것이 정상적이라고 하던데... 

~.~


ps.


DPF관련 정보가 나와야하는데.. 아직 롬업데이트가 안되서 해당 정보까지는 확인을 못했네요. 좀더, 체크후에 후기를 좀더 올려보죠.



아이나비 http://www.inavi.com/Upgrades/DriveX#x1dash 게시물을 확인하면... '기어위치'는 안나온다고 해서, 안나오는 것은 체크. 그리고, 미션오일온도 역시 안나오네요.( 0도로 표시 ) 


좀 아쉬운것은 배터리 충전율이나 잔여수명이 안나온다는 것은 아쉽네요...


DPF부분은 어디서 봐야하는지 좀더 찾아봐야겠다는...


ps2.


DPF부분은 OBD에서 제공되는 정보라고 인지해본다면... 역시, 현재 상태에서는 DPF가 가동되는 시기나 시점, 정보가 표시가 제대로 안되고 있다고 봐야겠네요. ~.~

저작자 표시
신고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2016.06.16 19:20

그나마 행복했던 기억이 있던 세대이거나 즐거운 경험을 가진 사람들이 행복하다고 하는 것이 현재의 정답인듯.



과거, 통영이라는 단어에서 주던 의미는 '한국의 나폴리'였다. 그렇게, 멋진 풍광을 가진 통영에서 풍부하고 신선한 해산물은 여행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정말, 멋진 도시였고, 정말 느낌도 좋았다.


분명한 것은 10년 전에 통영이 그렇게 유명하지 않았을때의 넉넉한 인심과 신선도 높은 통영의 음식맛을 이제는 잊어버려야할 것 같다.


친구중에 여행을 좋아하고, 맛집을 좋아하는 친구가 있는데... 그 친구의 의견은 그러하다.


'이젠 동네 밥집 수준이니, 어디를 가겠니... 예전에 한창 광고 타기전에 다녔던 것이 다행이지'


라고 평을 했다. 절대 공감한다...


과거 통영의 다찌시스템이 가졌던 풍부함과 넉넉함, 저렴한 '실비'라는 단어들의 의미는 이제 관광객들에게 무참하게 무너진 아주 평범한 동네 밥집으로 대부분 붕괴한 셈이다.


서글프고, 아쉽다. 그리고... 이젠 그런 맛집을 어디서 찾아야 할까?


서호시장이나 중앙시장의 난장에서 가볍게 회를 사먹던 시대도 지난것 같고, 충무김밥의 명성도 과거의 맛깔스러움은 대부분 상실한 것 같다. 서울에서 5시간을 달려 내려가서 먹을 수 있는 지방의 특색이라는 색깔마저도 그다지라는 생각이 들게 된다는...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Pattern | 1/1131sec | F/2.2 | 0.00 EV | 4.2mm | ISO-25 | Off Compulsory | 2016:06:05 17:17:59


통영의 다찌하면 '울산다찌'가 가장 유명하다. 10년 만에 찾아간 울산다찌는 넓게 이전을 한 번성한 기업이 되어 있었고, 아쉽지만... 예약을 하지 않으면 가게를 가지 못할 수준이 되었다.


아쉬움이 많이 남았지만, 그래도... 과거의 좋은 추억이 있었기에... 한번 정도는 더 방문할 것 같다. ( 그래도, 과거의 기억과 추억이 정말 좋았다. 꼭... 다시 한번 방문하리라... )


그리고, 주변을 살펴보니... 다찌나 실비집들이 주변에 꽤 있었는데... 하나도 보이지를 않았다. 오히려, 그냥 횟집들만 늘어나고... 다찌라는 단어의 의미도 그냥 추억이 된듯.


( 슬프지만... 주변 다찌나 실비집들이 대부분 사라졌다. ㅠㅠ )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2 | 0.00 EV | 4.2mm | ISO-80 | Off Compulsory | 2016:06:05 17:49:22


주변의 의견이 현지인들이 많이 가는 '호두나무실비'라는 가게로 장소를 옮겨서 방문했다. 뭐, 지역의 가게들이 그렇게 친절하지 않은 것은... 뭐...


다만, 가격은 정말 그 인상폭이 장난 아니었다. A코스, B코드, C코스라...


예전의 한병에 여러개의 저렴한 가격이 아닌 그냥... 다찌라는 시스템의 흔적에서 남은 실비라는 단어만 남았을뿐...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2.2 | 0.00 EV | 4.2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6:05 17:56:53


차마, 같이 방문한 식구들에게는 보여주지 않았지만... 나에게 배정된 물수건에 피어있는 저 녹색(?)은 뭘까... 더 이상 궁금함을 굳이 알고 싶지는 않았다는...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Pattern | 1/17sec | F/2.2 | 0.00 EV | 4.2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6:05 18:02:50


3만원짜리 C코스, 7명의 21만원어치 해산물에 딸려 나온 술과 음료수... 술도 그렇게 넉넉하지 않고, 해산물의 신선도나 퀄리티도 그렇게 만족스럽지 않았다.


아마도, 신선도만 높았어도 이런 글을 올리지는 않았을 것이다... 굳이, 해산물들의 사진을 찍어서 올릴 마음이 들지 않을 정도였다는...


( 오죽하면 해산물들 사진을 한 컷도 안찍고, 한컷도 안 올릴까나... )


....


마지막에 자리가 없으니... 다 먹었으면 나가라는 '소리'까지 들었으니..

마지막 맥주 두병이 남았음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전설은 전설일뿐...

과거 유명해지기 전의 통영의 다찌 시스템이 그립다.


신선한 해물...

아이들이 해산물을 먹지 못할것이 걱정된 아주머니가 갈치 뼈 튀김과 오징어 튀김을 가져다 주시던 넉넉한 인심...


과거는 과거일뿐...


이제는 관광지의 단어로써의 의미만 남은 다찌 시스템의 붕괴를 매우 아쉬워한다...


그나마, 좋은 추억이 있을때에 돌아다닌 것에 대해서 감사할 뿐...


굳이...


통영을 가시거든.. 다찌나 실비에 대한 환상은 과거의 기억으로만 잡으시기를...


그냥, 추억은 추억일 뿐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2016.06.07 11:01

어느덧 하나씩 늘어난 샤오미 제품들... 안방의 라이트는 샤오미 정품(?)이 아니라서... MiHome에는 보이지 않고, 스마트 소켓을 몇개 구매했지만 그동안 굳이(?) 사용할 기회가 생기지 않아서 사용하지 않고 있다가, 선풍기가 등장해서리... 연동을 걸었다는...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2 | 0.00 EV | 4.2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6:05:27 11:36:58

뭐, 중국산 제품이기 때문에 커넥터가 하나 추가되고... 그 위에 스마트 소켓 장착... 처음 설정이 안되면 노란색으로 깜빡이는데... 세팅이 되면 파란색이 보여집니다.

전원버튼이 보이고, USB포트도 하나 보인다는...

일단, 작업실의 선풍기에 소켓을 하나 설치하고 세팅작업을 진행했고... MiHome에서 이렇게 보이네요.

제어가 가능한 것은 전원과, USB 두개를 조절할 수 있군요.


간단하게 전원을 제어하는 방법과, 타이머와 countdown의 기능이 있네요.

timer로는 켜고 끄는 시간을 설정하거나, 반복적으로 매일, 평일, 주말 등의 요일에 맞추어서 시간대 조절이 가능하네요.

Power와 USB를 따로 따로 제어하는 구조라는...

일단, 현재는 집안에 설치된 선풍기의 제어구조로 사용하면 좋을것 같네요. ~.~

저작자 표시
신고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2016.05.27 11:47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Pattern | 1/33sec | F/2.2 | 0.00 EV | 4.2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16:05:18 21:21:03


저작자 표시
신고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2016.05.24 12:45

그동안 가지고 싶었던(?)... 노트북 거치대를... 설치했다는.

나름 마음에 듬!


장점은 원래 원할때에 설치 운용이 간단하기는 하다는, 그리고, 적당한 높이에서 화면과 키보드의 위치를 잡을 수 있기는 하지만, 이것이 생각이상으로 타이핑시에 흔들거린다는... 흠.

거치하는 형태로 사용하고, 키보드와 마우스는 별도로 사용하는 것이 좋을듯. 하지만, 그런 형태로까지 확장하면 마눌님이 가만 놔두지 않을듯 하다. ~.~

그러므로, 약간 불편하지만 이상태로 사용하는 것이 현명할듯...

이로써... 안방에 iMac, 거실에서는 맥북프로, 작업실에서는 작업용 PC의 3단 구성이 완료되었다는...

저작자 표시
신고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2016.04.27 21:19

인천에서 발견한 맛집입니다.

오래간만에 술한잔 하려고 내려갔다가 용현동 토지금고 주변의 먹자골목에서 쭈꾸미볶음을 먹었는데 아주 일품이더라는... 그래서, 포스팅합니다.

매우 만족스럽게 먹었습니다. ~.~

요근래 먹은 집들 중에 인상적인 가게들이 별로 없었는데... 이 집의 맛은 괜찮더라구요.

이 집의 쭈꾸미는 아주 괜찮더라구요. 나름 맛집이라고 합니다.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2 | 0.00 EV | 4.2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6:03:19 18:15:19

기본 상차림은 미역냉국과 백김치, 쭈꾸미를 먹기위한 김과 깻잎, 버무려 먹는 콩나물로 세팅이 되네요.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2 | 0.00 EV | 4.2mm | ISO-80 | Off Compulsory | 2016:03:19 18:15:48

주문시에 먹고싶은 추가 옵션을 추가하는 방식이고, 지금 보이는 내용이 3인분 + 고기를 추가한 것입니다.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2 | 0.00 EV | 4.2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6:03:19 18:24:26

외조카녀석은 나이가 어리니... 쥬시쿨로 달래고...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2 | 0.00 EV | 4.2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6:03:19 18:26:53

서비스로 나오는 풍부한 계란찜도 매콤한 쭈꾸미와 잘어울리더군요.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2 | 0.00 EV | 4.2mm | ISO-64 | Off Compulsory | 2016:03:19 18:26:56

자.. 쭈꾸미가 잘 익었습니다. 맛나게 드셔보실까요? ~.~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2 | 0.00 EV | 4.2mm | ISO-64 | Off Compulsory | 2016:03:19 18:38:33

참, 추가로 주문하는 날치알을 추천드립니다. 깻잎에 날치알 올리고, 매콤한 쭈꾸미와 아주 잘 어울립니다.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2 | 0.00 EV | 4.2mm | ISO-80 | Off Compulsory | 2016:03:19 19:00:29

그리고, 마지막으로 쭈꾸미 볶음밥으로 마무리...

Apple | iPhone 6s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2 | 0.00 EV | 4.2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6:03:19 18:20:51

가게는 그렇게 크지 않더군요.

총평입니다.

1. 쭈꾸미의 기본적인 매콤한 맛과 신선도는 좋았습니다. 또 오고 싶은 가게입니다.

2. 쭈꾸미에 꼭, 날치알을 추가해서 드셔보세요. 드실때에 더 맛나더라는...

3. 손님들이 엄청 많더라는... ( 토요일이라서 그런지도.. )

4. 메뉴가 생각보다 다양했는데. 오신 분들은 대부분 쭈꾸미를 드시더라는.. ~.~

가게이름은 '정이품 쭈꾸미'이고, 장소는 아래에...

용현동에서 먹어봤으니...

일산에도 분점이 있는것 같네요. ~.~

저작자 표시
신고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2016.03.21 10:34

한국에서 크롬을 사용한다면 크롬의 필수적인 유틸리티 두개를 추천한다. 데이터 세이버와 Native AdBlocker두개는 대한민국에서는 필수 유틸리티인것 같다.

첫번째, 데이터 세이버의 구조는 Google서버에 각 웹페이지의 캐쉬정보를 사용하여 빠르게 접근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한국에서 제한에 걸린 사이트들이거나 http://warning.or.kr/ 로 전환되는 사이트들을 접근할때에 사용할 수 있다.

복잡한 프록시 설정이나 사설 VPN등을 사용하지 않아도 각종 사이트들의 접근이 가능하다.

물론, 국내의 몇몇 사이트들과는 충돌하는 경향이 있으니, 적당하게 사용하기 바란다. 특히, 봉쇄된 BitSnoop.com에 접근이 가능하다는 것도 매우 유용하다는 것을...

또 다른 것은 Native AdBlocker 를 추가하기 바란다.

너저분하게 인터넷 포털의 광고의 홍수를 경험했다면, 이 확장 프로그램을 사용한다면, 매우 쾌적한 인터넷 포털 화면들을 즐길 수 있다.

언제든지 크롬에서 가볍게 On/Off가 가능하니, 이 두가지 유틸리티는 유용하게 사용하면 좋겠다.

첫번째 유틸리티는 warning.or.kr에서 싫어하는 기능이고, 두번째 유틸리티는 인터넷 포털들이 싫어하는 기능이다.

최소한, 인터넷을 깔끔하게 사용하고 싶다면, 두가지 유틸리티 추천한다. 단, '크롬'에서만 가능하다.

저작자 표시
신고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2016.03.16 17:52

대한민국에서 크롬(chrome)을 사용하고 계시다면 적극적으로 'Native AdBlocker'를 추천드립니다.


엄청 무거워지기는 했지만, 포털이나 뉴스포털을 지배하던 수많은 광고들에 짜증이 생긴다면, 크롬 앱스토어에서 설치를 권해드립니다.


설치후의 다음의 화면입니다. 가장 최상단의 '배너 광고'까지도 안나옵니다. 어느정도 인지 IE11에서 들어간 네이버의 홈화면과 'AdBlocker'가 설치된 Chrome을 같이 보여드리겠습니다.

하단의 스샷을 봐주세요.

메인 배너와 우측의 광고 화면이 아예 안보입니다. ~.~

가끔 들어가는 올드한 '개발자 커뮤니티'의 구글 애드센스 광고까지도 보이지 않습니다. 다음 화면 보세요.

별로 공유하고 싶지 않지만, 광고로 도배되고 있는 인터넷 포털들의 경우에도 아래와 같이 나옵니다.

(가장 마음에 안들고, 잘안들어가는 뉴데~~를 샘플로 잡아봤습니다. 너저분한 인터넷 포털을 찾다보니... )

스크린샷을 보면, 상단 배너광고, 좌, 우의 배너광고들이 모두 제거됩니다.

매우 상쾌한~~~~~ 인터넷을 볼 수 있게 해줍니다.

크롬을 사용하시고 계시다면, 깔끔하게 인터넷을 사용하고 싶으시다면... 강추드립니다.


크롭 앱스토어에서 'Native AdBlocker'를 검색하시면 됩니다. 

그동안 사용해본 툴중에 가장 깔끔하게 동작하는 것 같습니다. 너무 마음에 드네요.

저작자 표시
신고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2016.03.16 1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