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자의 생각의 파편들... :: '나의 이야기/낙서장' 카테고리의 글 목록 (8 Page)

달력

6

« 2020/6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특별하게 가르쳐 준것 없지만...

동영상내용을 보고, 인지한 내용을 바탕으로 만든...

두번째 '바운스 게임'

(첫번째 게임은.. 본인도 그다지 마음에 들어하지 않는다는.. ㅎㅎ )

~.~

나름... 디자인까지 직접해본...

변수에 대한 개념이나 기타 다른 개념에 대해서 익숙해지기 시작했네요.

Posted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 1. 10. 20:40

로지텍 방수 키보드 K310 나의 이야기/낙서장2014. 1. 10. 20:40

Apple | iPhone 5s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2.2 | 4.1mm | ISO-320 | Flash did not fire | 2014:01:10 20:33:25

이 키보드에 대해서 관심이 많으신 분들이 있군요. ~.~

이 키보드는 '위생'에 민감하신 사용자분들을 위한 키보드입니다. ~.~ 바로, 키보드를 세제와 물로 깨끗하게 세척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죠. 저도, 한두주에 한번정도는 물과 세제로 깨끗하게 세척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키보드 문자도 레이저 인쇄뒤에 UV코팅을 해서 잘 안지워지고, 자판은 최대 500만 키 스트로크를 견딘다고 하네요.

Apple | iPhone 5s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2.2 | 4.1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4:01:10 20:38:03

키보드 뒷면입니다. ~.~ 파란색이고.. 물이 잘빠지라고.. 구멍(?)이 많이 나있습니다. 전용 솔도 저렇게 잘 장착하고 있는 상태이구요.

깔끔하게 가끔 물세척하고 싶은 분이라면... 로지텍 워셔블 키보드 K310도 괜찮다고 추천드립니다. 

Posted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Apple | iPhone 5s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2 | 4.1mm | ISO-320 | Flash did not fire | 2013:12:26 10:00:47

색상을 Blue로 해서인지, Red의 아이패드 에어의 스마트커버와 제법 어울립니다. 일단, 현재는 CooKoo의 앱의 문제때문에 그렇게 스마트하지 않습니다. ~.~

정말 잘~~~ 죽어요. 백그라운드로 블루투스로 연동되는 부분이 그렇게 스마트하지 않습니다. ~.~

'앱'부분의 보완이 잘 이루어지면 좋겠는데... 문득, 다른 스마트시계들도 그런지 궁금하다는... ( ㅇ.ㅇ )

생각보다.. 블루투스 연결은 이어폰이나 다른 부분들도 그렇게 원활하지는 않았다는...

그래도, 다행스러운 것은... '시계'본연의 기능을 위주로 구입하다보니...

나름 이쁜 시계로 활용하고 있다는... ~.~

Posted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케를 중탕해서... 알코올을 낮추고, 복지느러미를 구워서 먹는 요리...

목넘김과 향기가 아주 좋죠.

~.~

.

.

.

홍대 광에 한번 더 가야할듯.. ㅎㅎ

Posted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개인적으로 스마트워치가 되려면 생각한 몇가지 조건이 있었다. 꽤 많은 스마트워치를 지향하는 제품들을 보면서 고민하다가 내린 결론이다.

첫번째. 충전을 너무 자주하거나, 사용시마다 배터리에 신경쓰는 것은 싫다는 점이다. 그렇잖아도, 아이패드와 아이폰을 들고 다니면서, 충전하는 것도 일이기 때문에... 최소한 한번 충전하거나 배터리를 넣으면, 3~4일이상, 일주일은 가능한 제품이어야 한다는 조건이다.

아마도, 애플에서도 이 첫번째 조건에 맞는 제품을 만들지 못했기 때문에 아직 제품이 나오지 않는 것이라고 생각해본다. 현재 이 첫번째 조건때문에 대부분의 스마트워치를 지향하는 제품들은 내 구매조건에서 대부분 탈락했다.

유일하게 남은 것은 페블쿠쿠뿐이다.

그래도, 페블은 한번 충전하면 일주일 정도 사용이 가능한 'E잉크'방식이어서, 마지막까지 꿈꾸는자의 마음을 흔들어 놓았다. 그동안 문제가 되었던 한글표시는 멋진분 덕분에 한글지원이 되고, 고질적이었던 애플의 SMS메시지 전송기능도 해결이 된듯.. 그래서, 마지막까지 페블과 쿠쿠를 고민했다.

하지만...  스마트디바이스는 '전문적'이어야 한다는 생각때문에. 좀더, 아날로그 시계에 근접하고, 한번 배터리를 넣으면 1년동안 사용이 가능한... 말그대로, 시계에 스마트한 기능이 추가된 버전인 cookoo를 구매하기로 했다

cookoo를 구매하기로 몇가지 기능은 다음과 같다.

1. 배터리 한번 넣으면 1년 간다. ( 시계 자체는 3년 간다고... )

2. cookoo를 손에 차고 있는 상태에서.. 아이폰이 멀어지면... 진동이 울고 난리난다. 최소한, 아이폰을 잃어 버릴 걱정은 사라진셈... cookoo에서 아이폰 찾기도 되고, 아이폰에서 cookoo찾기도 된다는...

3. 아이폰에 페이스북이나 SMS, 이메일과 관련된 소식이 전달되면.. 시계에 전달하는 기능. 

4. 당연하지만, 휴대폰에서 통화가 울릴때에 가방이나, 두꺼운 점퍼에 있으면 진동느낌이 안나는데.. 손목에서 진동이 울리면 알게되니까. ~.~

5. 그리고, 간단한 기능정도를 인지해서, 아이폰에게 명령을 줄 수 있는...

뭐랄까...

시계인데... 스마트한 기능이 약간 들어간 정도..

그것이 딱!!! cookoo이다. ~.~

Apple | iPhone 5s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2 | 4.1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3:12:06 21:49:01

박스가 새장처럼 생겼다. 실제, 새장으로 사용하라고 권하는 cookoo케이스... 

생각보다 이쁘다. ~.~

Apple | iPhone 5s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2.2 | 4.1mm | ISO-320 | Flash did not fire | 2013:12:06 21:49:26

사용설명서에 '한국어'도 당연있다.

Apple | iPhone 5s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2 | 4.1mm | ISO-320 | Flash did not fire | 2013:12:06 22:01:22

손에 장착한 느낌... 

총평하자면... 다음과 같다.

1. 조금 묵직하다. 아무래도...아날로그 시계의 느낌이라서 그런지.. 약간 무섭다. ~.~

2. 원래 원하던 시계에 + 기능이 된것이라서 만족!

다만... 실제 사용하다보니.. 단점이 발생하였다는... ㅎㅎ

cookoo 아이폰 앱이 생각보다 잘 죽는다. 전혀 생각지도 못한 버그인지? 사용상의 문제인지... 아마도, 이 부분은 소프트웨어적인 문제이니까.. 금방 해결될것으로 예측된다. 그래서, 나름 유용한 기능인 cookoo의 버튼을 눌러서 페북의 장소체크나 사진찍기와 같은 기능들이 간혹 cookoo앱이 죽으면 동작이 안된다. 

이렇게 죽으면, 아이폰을 완전 종료했다가, 다시 동작해야만.. 가능한 경우가 있다. 이 부분이 가장 불편한점.

그리고...

아이폰을 충전케이블에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사무실에서 화장실을 갈때 마다
아이폰이고, cookoo이건... '짹짹'된다.

ㅎㅎ

그 부분이 가장 귀찮다.

Posted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 11. 27. 13:52

Dropbox용량 늘리기... 나의 이야기/낙서장2013. 11. 27. 13:52

문득, 내 Dropbox용량을 확인해보니... 음. 55.38GB이군요. 그중에 7.3 GB사용중...

DropBox는 다양한 방법으로 보너스 용량을 늘려줍니다.

역시. 최선은... Samsung프로모션 행사에서 얻은 DropBox의 용량 48GB가 아주 매력적이죠.

2015년까지 충분하게 활용가능합니다.

그 이외에도... 단순한 작업과 추변 추천, 카메라 업로드등을 사용하면서 늘릴 공간도 꽤 되구요...
그냥. 문득...

Posted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내의 유명한 서울대학을 나오신 50대의 멋진 컨설턴트로 일하시는 분과...

이화여대를 나오신 50대의 자신감 넘치는 여성분...

두분 모두, 자신있게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한 가정의 아버지와 어머니...

그리고.

해외로 아이를 유학을 보내기를 했지만...

미국의 극단적인 보수층과 공화당을 그렇게 좋아하지 않으시는...

그리고,

아이가 미국의 생각만으로 머릿속에 세팅되는 것을

걱정하시며...

큰 아이에게 현역입대를 권유하시고...

그 아이도 군에서...

대한민국의 사회를 경험하게 하는...

그런...

어떤 분...

사회에서는 존경받는 어른..

아이의 교육과 사회의 부조리를 위해서 나서는 어른...

그리고.

사회를 지탱하기 위한 기본적인 의무에 충실한 분...

그런 분들이..

대한민국을 지탱하게 하는 구나...

그렇군...

이런 분들이 계시기에... 아직 대한민국은 그다지 어둡지 않다.

Posted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Apple | iPhone 4S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2.4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10:05 19:30:11

그동안 늘어나는 자료들과 공유하기 위한 자료들을 위해서...

IPTIME의 NAS1의 2TB와는 별도로 씨게이트 센트럴 4TB를 추가 구매...

그동안 늘어난 개발자료들과 VM자료들은 IPTIME의 NAS1을 사용하고...

보관중이던 영화파일과 이미지파일, 페이스북과 연동되는 보관기능...

개인 작업PC의 백업, 맥의 타임머신 백업등을 지원하기위해서...

씨게이트 4TB확장!

Posted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산에 살다보니, 집들이 대부분 노후해서인지... 이것 저것 하면서, 관련된 공구들이 많이 늘었다, 그래서. 이제는 웬만한 집안일은 대부분 처리가 가능하다. 지금 생각해보면, 관련 공구를 하나씩 구매할 때마다.. 와이프에게 잔소리는 들었지만, 결론적으로는 비용을 줄이고, 원하는 위치에 원하는 도구들을 설치할 수 있게 되었다는... 그 필수적인 공구들을 몇개 나열해보자.

생각해보면, 집안의 공구중에 가장 초보적(?)인 공구는 전기드릴이라고 생각한다. 처음에 이 장비가 왜필요한지에 대해서 와이프와 설전을 벌인적이 있었지만, 꿋꿋하게 설득한 이유는... 콘크리트 못을 박는 것이 너무 힘들고 위험해서였다. 생각해보면, 프로그래머 생활을 하면서 가장 취약하게 변화하는 근력중의 하나는 손아귀의 힘이 떨어지는 것이었고, 시멘트 벽에 못을 박는 행위는 나름 중노가다에 가까운데다가, 못을 박다가 실패하는 경우가 다반사였다.

하지만, 드릴로 시메트 벽을 타공하고, 칼브럭을 사용하면, 아주 손쉽고 매우 튼튼하게 벽을 나사못으로 고정할 수 있게 된다. 집에서 보통 사용할때에 벽을 드릴로 타공하면 엄청난 먼지가 발생할 수 있는데, 그때에는 진공청소기를 와이프가 옆에서 관련 먼지를 흡입하게 하면, 매우 신속하고 먼지도 없이 청결한 상태에서 벽에 타공을 할 수 잇게 된다.

그리고, 칼브럭의 프라스틱부분을 망치로 톡톡 넣고, 선반부터 샤워기까지 ( 욕실 타일이 깨지지 않는 비법은 스카치테이프를 붙이고, 그 위를 타공하면 타일이 잘 안꺠진다. ~.~ ) 원하는 장소에 손쉽게 웬만한 것들은 대부분 벽에 걸 수 있다. 전기드릴과 칼브럭 한박스면 웬만한 집안일의 선반의 대부분은 손쉽게 해치운다.

그다음 필수품은...

파이프렌치라는 넘이다. 이 넘은 화장실과 세면대, 부엌의 수도관련된 파이프와 같은 넘들을 풀고, 조이고 할때에 가장 필수적인 녀석이다. 물이 배수되지 않도록, 파이프를 매우 강한 힘으로 조여야 하고, 강하게 풀어야 하기 때문에, 일반적인 공구들로는 이런 수도관련 배관작업은 매우 어렵다.

물론, 아주 전문적인 경우에는 이런 파이프렌치를 구매하는 것도 좋지만, 집안에서는 가벼운 몽키스패너도 괜찮다.

중요한것은 위의 모양처럼 나사로 크기를 조절하고, 힘을 받을 수 있는 구조면, 아주 적합하다. 일반적으로 집에 많이 존재하는 뻰치라고 불리우거나 롱로우즈와 같은 녀석들은 웬만한 손아귀의 힘이 아니면, 배관을 건드리는 것은 정말 힘들다.

이 넘들을 사용해서 배관을 조작할 수 있다면, 상당한 손아귀 힘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그리고, 아주 일상적인 십자나 일자드라이버, 안경을 조작하는 작은 드라이버 정도가 필수적인 도구가 되겠다.

.

.

.

좌우당간, 파이프렌치( 혹은 몽키스패너 )와 전기드릴과 칼브럭은 조금 집이 구형이 되어가는 곳에서는 매우 필수적인 도구가 될것이니, 시간 날때에 해당 공구 정도는 마련해두면 참 좋을 것 같다. ~.~



Posted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