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자의 생각의 파편들... :: 아이폰 vs 옴니아2... 그 두번째...

달력

11

« 2019/11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머랄까요...

아이폰은 핸드폰이라기 보다는 그냥...
아이폰(?)이라는 느낌이 강하고...

옴니아2는...
잘 만들어진 스마트폰이라는 느낌이 가장 정확한듯 합니다.

더군다나 조금은 두꺼운듯한...
머...
배터리를 분리할 수 있는 장점도 있으나...

분명...
깔끔하게 만들어진...

배터리의 불만이 있지만...
아이폰을 탐내하는 사람들의 욕구를 자극하는 것...

그것이 제품을 바라보는 
그 제품을 만드는 사람들의 문화적인 차이가 아닌가 하네요.

소프트웨어 설계자의 입장이라면 
기술로서 문제를 해결하려 애쓰는 하드웨어적인 시야를 나쁘다고 할 수는 없겠지요.
하지만...

내 주변에 어떤 것을 두고 싶고...
'서비스'에 집중한다는 측면으로 이야기한다면...

전적으로 아이폰과 같은 방식을 권하고 싶습니다.

사랑하기 때문에 다른 것들을 참을 수 있다는...
그런 것이 키가 아닐까 합니다.

어떤 제품이던지...
모든 것을 만족시킬 수는 없겠지만...

분명...
내 주변에 두고 싶은...
그런 것들이 아닌가하는...

하드웨어의 사양 자체는 분명코 옴니아2가 훌룡하지만...
그 안에 담긴 고집스러움은...
개발자들로 하여금 귀찮게 한다는...

하지만...

그것을 사용하는 사람들에게는...
나름의 일관성을 제공해준다는...

그것이...
아이폰의 장점이 아닌가 합니다.

너무 극단적인 단숨함을 기반으로 한 단점도 존재하지만...

분명코...

아이폰의 아우라는...

오덕스러운...
아니 맥덕?
아덕? ~.~

그런 것이 아닌가 하네요.
Posted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