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자의 생각의 파편들... :: 손예진... 송혜교... 글쎄? 잘하는 것만 잘하면 안될까?

달력

11

« 2019/11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뭐... 두분의 팬들이 보게되면 '분노'할 이야기일 수도 있지만... ~.~
'도전'은 아름답지만...

'성공과 실패'는 결과일 뿐이고...

대중이 원하는 모습에 적당하게 어울려주는 것이...
그것이 '연예인'이지 않을까요?

배용준의 신비주의 전략또한...
일본 팬들이나 뭐.. 좌우당간, 그런 '이미지'를 소비하는 '고객'들이 존재하기 때문에..
아!

머 그역시.. '팬'들이 원하는 것 아닌가요?

멋진 장동건이 '태풍'에서 나온 거친 캐릭터보다는...

'귀여운 여인'의 '리차드 기어'와 같은 '캐릭터'의 모습을 기대하는 것은...
저뿐만이 아닐 것 같은데...

ㅇㅇ;

정말 잘생긴 그 외모로...
좀 멋진 연기를 해서...
수많은 사람들에게 '환상'을 좀 심어주면 안될까요?

뭐...

마찬가지로...

손예진씨나 송혜교씨나 나름 스타파워가 막강한 분들...

그냥...

대중이 좀더 원하는 이미지의 소비에 대해서도 조금은 신경써주시기를...
'연기'공부를 굳이...
'실제 드라마나 영화'에서 할 필요는 없지 않을까요?
( 머.. 이 대목에서 '돌'맞을 수도 있지만.. ㅋㅋ )

머...

그 포부는 포부이고...
'결과'는 결과일뿐...

너무 심각하게 받아들일 필요도 없으니까요.

ㅋㅋ

걍...

연예인이란 직업자체에서 오는 '포스'나... '환상'...
그런것도 어느정도 지켜주는 것이...

'스타'연예인들이 해야할 일들이 아닌지..
그냥 생각해봅니다.
Posted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