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자의 생각의 파편들... :: '차 없는 날'은 차를 통제하는 날?

달력

10

« 2019/10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이런날...
사실상, 서울시내의 교통은 더 안좋은 것이 당연하다는 것...

그것은...

'차 없는 날'이 아니라...
'정치인'들의...

'차 통제의 날'이니까 그렇다.

정말로...
이런 차 없는 날을 만들고 싶다면...
다음의 공약을 이야기하는 것이 어떨까?

1. 쓸데없는 행사를 하지 마라.

행사 통제한다고... 길을 막으면.. 도대체? 무슨 의미가 있단 말인가?
행사의 목적은 서울 시민들이나 도시인들의 교통상황을 좋게 하려는 것 아닌가?

전철 '무료'라고 하고선...
콩나물 시루에 몽땅 시민들 밀어두고선...
텅텅빈 도로 위에서..

'행사'할 생각을 하는...
당신들의 정신상태가 정말 의심스럽다...

ㅡㅡ;

2. 평소에도 대중교통좀 타라!

오늘은 오세훈 서울시장도 아침에 시내버스를 이용했다고 하더군요...
365일 중에서... 단 '하루'...

차라리...

버스를 타고 '출근'하세요...
그러면...
이런 생색내기 필요없지 않나요?

아마..
주변에서 칭송할것입니다.

아예...
국회의원분들...
모두 이 기회에...
대중교통으로 몽땅 바꿀 생각은 없나여?

3. 경기도나 기타 환승하는 지역도 좀 정치적합의좀 하세여..

되는 구석만 되는 것은...
좀 그렇지 않나요?

정치적으로 협상하는 것은 당신들이 최고 기술자들 아닌가요?

.
.
.

하여간 생색내기...
정말 짜증나는 하루네여~~
Posted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computalk.tistory.com BlogIcon 文畏人 2008.09.22 1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차 없는 날'이 아니라 '차가 필요한 날' 인 것 같더군요... 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