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자의 생각의 파편들... :: [펌글] '아이들은 위대하다'... 초등학교 운동회 사진 한장이 세상을 울리다.

달력

10

« 2019/10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페이스북에서 퍼왔습니다 ---

<초등학교 운동회 사진 한장이 인터넷을 울렸다>

이 착한 아이들은 경기도 용인시 양지면에 있는 제일초등학교 6학년2반 아이들이다. 아래는 친구들이 손을 잡고 함께 결승선을 넘자 울음을 터뜨린 김군(12)의 누나가 남긴 글이다.

안녕하세요. 사진 속 주인공의 큰 누나입니다.

제 동생은 남들보다 높은 하늘을 가졌습니다.

그게 무슨 말이냐면요..

제 동생은 연골무형성증이라는 지체장애6급입니다.

쉽게 말하면 키가 작은 사람입니다.

한번은 동생이 놀이공원에 가서 자동차운전을 하는 놀이 기구가 타고 싶다고 했는데 키 때문에 탈 수 없다는 직원분 말에 언니와 저는 놀이공원에서 대성통곡을 했습니다.

괜히 데리고 와서 실망감만 안겨 주었다는 미안함에.. 또 괜찮다고 웃어 넘기는 동생 마음에 남을 상처 걱정에 눈물이 쉬지 않고 흐르더라고요..

놀이공원쯤이야 안가면 되지 하고 멀리 하는데.. 매년 동생에게 상처가 되는 날이 생깁니다.

바로 가을운동회 특히 달리기요.

학년이 높아질수록 점점 더 벌어지는 친구들과의 격차..

한번은 운동회 당일 아침에 가기 싫다고 하는데 그게 왜 이리 마음이 아프던지요.

초등학교 5학년 때는 담임 선생님께서 혼자 남아서 달리고 있는 제 동생을 위해 같이 뛰어 주셔서 저희 가족은 울음 바다가 됐고요.

이번 초등학교 6학년.

동생 마지막 초등학교 가을 운동회 날 사건이 터졌습니다.

같은 조 친구들이 계속 뒤를 보면서 달리더니 심지어 결승선 앞에서 뒤에 있는 동생에게 모두 달려와 손을 잡고 일렬로 다같이 결승선을 넘었습니다.

누구 하나 꼴찌가 되지 않고 모두가 일등인 달리기 경기가 됐습니다.

매번 꼴찌를 하고 실망하는 동생을 위해 친구들이 담임선생님께 양해를 구하고 동생 몰래 준비한 선물이었습니다..

동생, 저희 가족, 선생님들, 학부모들 모두가 놀랐고 동생과 저희 가족은 엉엉 울었습니다.

친구들의 마음이 너무 이쁘고 고마워서요.

우는 제 동생에게 친구들은 해맑게 모두에 손등에 찍힌 1등 도장을 보이면서 '우리 다 1등이야'라고 말하더군요.

이렇게 이쁘고 멋진 친구들과 '기국이형 이겨라'라고 크게 외쳐준 동생들까지.. 좋은 추억을 선물해 주고 싶었는데 이렇게 기사화되니.. 감사합니다.

정말 착하고 소중한 친구들이 다니고 있는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에 위치한 제일초등학교입니다. http://insight.co.kr/view.php?ArtNo=7423

--- 페이스북에서 퍼왔습니다 ---

정말로...

우리의 아이들은 위대합니다.

우리의 아이들은 정말 위대하다.

그리고, 이런 아이들때문에... 우리의 세상은 살만한 가치가 있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