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자의 생각의 파편들... :: 우리들이 병원에 가지는 가장 큰 오해 두번째... 병원에 있는 의사들이고 다 똑같지 않다.

달력

10

« 2019/10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전세계에서...
아니...
우리나라에서도 유명한 병원을 가보면

모든 의사들이 다 똑같은 실력을 가지고 있는 것도 아니다.
더군다나...
모든 의사들이 환자들을 진심으로 대하고 있는 것도 아니다.

병원이라는 것은...
분명 공공재의 성격을 가지고 있지만...
'사업'을 하는 '일반 사업체'의 이미지도 가지고 있다.

더군다나...

'병원'이라는 '공간'에서 가장 중요한 의료진인
'닥터', '의사'들은
실제 환자들과 얼굴을 보일수 밖에 없는 직업이다.

가령 유명한 병원의 그 수많은 의사들이...
모두 실력이 뛰어나고..
모두 서비스 정신이 투철하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런데...
모두 그런것 같지는 않다.

한편으로는 '서비스'마인드는 부족할 수 있지만...
'가장 학술'적이고...
'가장 연구'를 많이 하는 의사일 수도 있다.

엔지니어들도...
무뚝뚝한 엔지니어들이 많듯이...

카센터를 가보면...
정말 실력있는 엔지니어들은 오히려 무뚝뚝할 수 있다.

하지만...
환자나 사람들은...
좀더 친절한 사람들을 원하는 것이 현실이고...
그러한 '의사'들을 좀더 많은 사람들이
찾는 것이 현실이 아닐까 한다.

우리들이 병원에 가지고 있는 '환상'의 첫번째는...
어떤 병원에 있는 '의사'들이 모두 그 병원의 마인드를 따라가고 있지는 않다는 점이다.

그렇다면...
환자들이 어떤 의사에게 불만을 가졌다면...
그 불만을 어디에 이야기해야할까?

그 병원에 불만을 가져야 하나?
아니면... 
그 의사에게 불만을 가져야 하나?

정확하게 이야기하면...
그 의사에게 불만이 있겠지만...
사람들은 '병원'에 화를 내는 것이 현실이다...

머... 그 병원에 '직원'정도의 개념으로 '의사'들을 바라보고 있다고 해야할까?
그렇지 않다라는 것이다.

병원에서 '의사'는 
거의 '동업자'의 개념에 가깝다고 해야한다.

'의사'들은 언제든지 자신이 마음만 먹으면...
그 병원을 나가서...
다른 병원을 차리거나 옮겨갈 수 있는
일종의 '계약된 동업자'의 형태로 봐야 한다.

.
.
.

그러므로...

'환자'들은 어떤 병원에서 어떤 의사들에게 불만이 생겼을때에...
그 '불만'이나 '행위에 대한 불만'들은...
그 '의사'에게 이야기하는 것이 합당하다 하겠다.

사실...

좋은 의사들도 많지만...
안 좋은 의사들도 많고...

그 세계도 똑같이 사람들이 살아가는 세계이기에...

옥석은 가려져야 할 것이다.

그래서...

'병원'에 갈때에...
가장 '중요한'것들 중의 하나가...

어떤 '의사'선생님을 찾아가느냐는 것이기 때문이다.

끝으로 하나만 더...

우리들이 병원에 가지고 있는 가장 큰 오해중의 하나...
'더이상 의사라는 직업 자체가 고소득직업'이 아니라는 점이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나중에 한번더.. ~.~
Posted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