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자의 생각의 파편들... :: 어청수 청장의 눈물과... 군대시절 제대하던 고참의 눈물... ㅡㅡ;

달력

6

« 2019/6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  

오버랩된다고 해야할까요?
군대 졸병시절...
고참들의 제대모습을 보았는데
눈물을 펑펑쏟으면서...
제대를 하더군요.

재미있는 것은...

꼽창소리들어가며...
후배군인들을 소위 갈구던 고참들이 더 많이 울더군요.

ㅡㅡ;

.
.
.

이 좋은 곳을 떠나가는 것에 대해서 아쉬워하는 것이었을까요?

군대에서 제대하면서 울던 어이없는 고참들의 모습과...
어청수 청장의 눈물이 오버랩되는 이유는 무얼까요?

막상...
꿈꾸는자가 제대할때에는...
눈물은 커녕...
이곳을 빨리 벗어나고 싶던데.

ㅡㅡ;

여론이고...
국민들의 시선이...

어청수 전 청장에게 그렇게 곱지않은 시선을 가졌는데...
그의 눈물을 보면서...

꼽창 고참의 눈물이 생각납니다.
ㅡㅡ;
Posted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