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자의 생각의 파편들... :: 영어에 대한 아쉬움...

달력

8

« 2019/8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세계적인 예술가를 만나고...
그들과 같이 호흡할 수 있는 사람들과의 파티가 어어러졌는데도...
그 자리에서...
같이 호흡하지 못하고...
이방인과 같은 느낌이 생긴다는 것이...
정말로 아쉽다.

.
.
.

요즘들어서...
멋진 작가분들...

그 사람들과...
맥주한잔 기울이며...

이야기할 기회를...

언어의 무지로 인하여..
기회를 잃어버리는 것에 대해서
너무도 아쉽다..

ㅡㅜ

세계적인 투자기업의 대표이사...
빛과 공간의 예술가...
작가주의 정신의 멋쟁이...
와인의 세계적인 권위자...

( 이름만 이야기한다면 웬만한 사람들이 다 아는!! )

ㅜㅡ

우이씨...

.
.
.

하긴...
어느정도의 영어실력으로
그들과 대화하는 것도 웃긴것이구...

에휴~

그래도...
너무 아쉽다.

ㅜㅡ

Posted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