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자의 생각의 파편들... :: 'PDA' 태그의 글 목록

달력

10

« 2018/10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배터리의 용량이 1440mAh 라니...

내 일공이의 배터리용량이 작은넘이 2600mAh인데...

저 옴니아는.. 2시간짜리 영화보면...
배터리가 부족하다라는 메시지가 나온다네요.

ㅡㅡ;

이넘을 보자..

이 넘의 배터리는... 920mAh이다.

보통 PDA들도... 영화 2시간 보면 버벅거린다...
원래 PDA들이 그러한 약점들 때문에...

쓸모가 많이 없었는데...

꿈꾸는자도 무려 4대의 PDA를 소유하고 있지만...
결국은 일공이를 구입하고...
대용량 배터리를 달고 다녀야 겨우 3~4시간 쓴다.

ㅡㅡ;

.
.
.

머.. 이전에도 T옴니아는 PDA가 아닌가 라는 글을 올렸지만...

.
.
.


배터리 조루현상은...
역시...
T옴니아가...

"PDA"임을 보여주는 것이 아닐까...

다양한 기능으로 무장한 것은 좋은데...
결국...

'배터리'의 저전력소모와 관련된 부분들을 해결하기 힘들다는...

흠...

개인적으로는 그렇다.

'휴대폰'이라고 불릴려면...
최소한...

'하루'는 가야하는 것 아닐까?
머..
그 '하루'도...

'8시간'정도라도...
Posted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생각해보니...
나도 한때에는...

상당한 얼리어답터였던 적이 있었다.

아마도...
눈독들이는 전자제품은 하나씩 다 사본듯...

그러다가...
어느덧 고물(?)로 변해버리고...
이제는 쓸모가 없어져 버린 제품들이 몇있다.

셀빅으로 구매했다가...
셀빅 i로 업그레이드(!)한 제품...
-> 지금은 둘쨰녀석의 장난감으로 전락해버렸다.
    나름 관리를 잘해서... 관련 부품들이 다 있다.

네비게이션용도로 구매했다가...
한 4년가까이 자기의 운명을 다하고...
배터리의 소모가 끝나버려...
장식품(!)화되어버린...
HP iPAQ 3660
-> 아마도 이넘은 지금도 기억나는데...
     미국 LA를 지나 라스베가스로 옮겨가는 비행기에서...
     당시 컴덱스때문에...
     옆 자리에 앉은 미국사람이 만지던..
     간지넘치던 넘이었다.

     요즘으로 치면... 거의 iPhone수준이었다고나 할까나?

     좌우당간...
     배터리 소모가 다 되어서...
     개발용(!)이외에는 쓸모가 없다.

그리고...
세스컴의 럭시앙...

사진을 찍기는 좀 그렇고....
대충 인터넷에서 퍼왔다.
[출처 : 잘모름... ]

이 모델은 그다지 사용도 잘 못해보고...
창고에서 살다가...
이사오면서 꺼내진 넘이다.
거의 사용도 안해서리..
배터리도 아직 쓸만할려나?

다만... 크래틀이 없어져서...
충전이 안된다는 핑계로 구석에 있었다.

오늘 퇴근후에...
문득...
내가 가지고 있던 멀티 어댑터..
( 노트북, PDA때문에... 멀티 어댑터가 두개있다.
  모두 차량용이라서 차에 있지만.. ~.~ 
  남은 잭들을 끼워보다가...
  연결되는 넘을 찾았다. )

아... 그러다가... 장식품처럼 되어 있는...
iPAQ의 어댑터를 옆구리에 밀어 넣어보니!!

오옷!!!

전원이 들어온다...

ㅡㅡ;

이런...
이런 방법이 있었는데...
거의 몇년동안 사용을 안하다니..

ㅡㅡ;

좌우당간...

오래간만에 럭시앙에 전원도 충전하고...
프로그램도 띄워본다.

또...
재미있게도...
이 럭시앙이란 놈은..
CF연결공간도 지원되어서...

굴러다니던 256MB CF메모리도...

ㅡㅡ;

이거... E-Book으로 사용할까?
무협지나 뒤져서...

E-Book으로 활용할까 하는 충동을 느끼게 됩니다.

흐흠...

과연 이넘으로 무었을 해볼까나?


Posted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http://photo.media.daum.net/photogallery/digital/new_cellphone/view.html?photoid=2797&newsid=20081110094914716&cp=etimesi
[ '애플에게는 아이폰이 넷북?' ]

기사의 내용처럼...

휴대폰의 파괴력 높은 힘은...
PDA시장을 일단 괴멸시킨 것으로 보인다.

뭐랄까...

'편하다'라는 '휴대폰'의 느낌이...
조금은 무거운 'PDA'의 이미지를 이긴것이고.

현재 많은 제품이 나오는 넷북
( PC나 노트북의 수요가 거의 소모된 이시점에서...
  서브 형태의 넷북의 시장은 아직은 무궁무진한 편이다. )

결국...

휴대폰이 넷북의 시장과 활용범위를 모두 포용하지 않을까 한다.

더더군다나...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의 오픈환경은 좀더 빠르게 이런 환경을 만들지 않을까?

.
.
.

조만간...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용 오피스팩이 나올텐데...

스타오피스가 빠를까?

오히려...
스타오피스가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로 이식되는 순간에...
엄청난 파급효과가 벌어지지 않을까 한다.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 휴대폰 다음버전에서...
스타오피스가 지원되고...
블루투스 키보드를 장착하는 순간에...

정말 이동환경까지...

그리고...
그동안 이야기되었던...
NPC가 실현되고...

PC의 시대는 종말을 고할까?

~.~

그리고...
당연하게도...

WiFi도 지원되는...

새로운 엔터프라이즈의 형태가 완성되지 않을까 한다.

PC여 너의 운명도...
워크스테이션과 같지 않을까 한다.

~.~

모바일이여...
새로운 넷북...

모바일북?

MoBook(?)?

~.~

좌우당간...

새로운 개념으로 '신제품'을 출시하는 첫 제품을 기대한다.

ps~

언제쯤 나올까?

ps2...

MS도 앱스토어에 대응하는 온라인 프레임웍을 준비중이라고 하네요.
~.~
Posted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