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자의 생각의 파편들... :: '청계천' 태그의 글 목록

달력

10

« 2018/10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컴퓨터를 처음 접한 이후로...
나름대로의 '성지'역활을 충실하게 수행하던...

청계천과...
용산전자상가.

그냥 '돈'이 없어도...
그곳을 돌아다니며...

귀한 컴퓨터들과 그 주변기기들을 구경하는 것만 가지고도...
어린 나에게... '큰' 꿈을 주던 곳이었다.

머..
장삿군들이 '바가지'를 막 씌우던 그시대...

청계천의 지하에는...
미사일도 있고...
로보트도 있을 것 같은 그런 '느낌'...

~.~

.
.
.

가장 최근에 다녀온 용산전자상가는...
그 시설은 그대로 이지만...
예전의 매력은 정말 많이 상실했네요.

현재의 상태로도...
학생들이 구경올만한 다양한 방법...
커뮤니티들과의 교류를 위한 장소...
세미나등등...
어울릴 방법들이 많은데.

그 많은 컨텐츠들을 연결할 추진력이 없는 것인지...
정말 아쉬울 뿐입니다.

이제는...
물건을 고르기 위해서...
발품을 팔던 시대가 아니라...

온라인에서 찾아서 사는 시대가 되었고.

뭐랄까...

'중국산'이 웬만한 전자제품을 지배하고 있으니...
어차피... '뽑기'제품들...

AS를 고려하면... 돈을 조금 더주더라도 '대기업'제품을 사는 것이
좋은 시대가 되었네요.

과거에 용산에서 컴퓨터 부품을 구매하던 이유는 몇가지 안되는 이 이유에서 였죠.

'괜찮은 제품과 다양한 제품'

머... 꿈꾸는 자만 하더라도...
지금 제가 쓰고 있는 노트북도 대기업이요...
집에 있는 3대의 PC만 하더라도...

2대는 삼X 제품을 사용하고 있네요.

그나마... 작업용으로 사용하는 PC만... 조립품일뿐...

.
.
.

용산에 가려면...
차를 가지고 가면... 주차비에...
사실...
온라인에는 있지만..
없는 제품들...

하긴...
얼마전에도 가보니...

애인과 발품팔아가며...
컴퓨터를 고르던 어린 커플들도 있었네요.
( 이런... 표현을 쓰다니.. 나도 나이를 먹은겨... ㅡㅡ; )

.
.
.

조만간 몇가지 부품을 사겠지만...
아마도...
용산에는 가지 않을 듯 합니다.

머...
들리는 이야기로는...

용산 전자랜드는...
거의 물류창고로 변하지 않을까요?

사람들이 차라리...
온라인을 더 신뢰하는 그런 시대로 변하고 있으니까요.

용산전자상가들이...
변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저도 아이의 손을 잡고 용산을 구경갈텐데...
정말 아쉽네요...
Posted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청계천 세운상가의 추억은...
여러가지입니다.

컴퓨터를 처음 본이후...
지금까지...
나름대로...
그 기억은 추억이 되었다고나 할까요?

세운상가, 대림상가, 대림청계상가, 신성상가, 진양상가...
MSX와 ApplceII의 추억이 있는곳.
머킹보드...
코복스 카드...

ㅋㅋ

정말 추억이죠.

거의 마지막쯔음에...
청계천에서 PC조립 알바하던 생각도 나고...

~.~

.
.
.

하지만...
정말로 많이 다닌 곳은...
마악...
용산이 개발되고...

상가들이 그쪽으로 옮겨가면서...

매주 토요일마다...
전철비만 마련해서는...
용산을 기웃 기웃...
~.~

허큘리스와...
7비트 한글의 시절...

정말...

낭만이 있던 시대가 아니었나 하네요.

이제는...
그런 낭만(?)적인 컴퓨터의 시대는 어떻게 될려는지...

나름 그곳도 문화를 만들어내는 힘을 가질 수 있었는데.
단지 돈벌이에 급급한
장소가 되어버린 것은 아닌지.

가끔은 그렇게 생각합니다.
시간을 돌려서...
과거로 돌아간다면...

그 수많은 개발자모임과...
그 커뮤니티 모임들을 수용할 수 있는 공간이나..
혹은 유대관계를 돈독하게 할 수 있는 그런 방향으로 진행이 되었다면.

현재의

용팔이라고 악명을 떨치는 곳이 아니라...

학생들이나...
일반인들도...

IT관련 문화의 한테두리에 들어갈 수 있는 그런 곳이 되지 않았을까요?

오프라인 모임이 무성한 시절...
각 상가의 옥상에...
그 공간이나...
커뮤니티 에리어만 만들었다고 하더라도...

전설적인 환경들이 많이 만들어졌을텐데..

유력한 CIO나 CTO가 그곳에서 성장하였다면...
무언가 다른 변화의 모습들이 모이지 않았을까요?

.
.
.

지금의 용산은...
그냥

용팔이들이 지배하는...
단품판매의 소비영역이며...
불법복제 CD를 여전히...
그 지하도에서 팔고 있으며.

얼치기 손님들에게..
바가지를 씌우고...
그들을 모독(!)하는 그런 장소가 되어러렸네요.

머...

가끔...

용산을 가지만...
잠깐 앉아서 쉴공간도 없는 그곳에...

아..

그것도 있네요.

다들 비슷비슷..
잘 팔리는 물건만 있지.

정말 귀한것..
혹은..
신기한것 하나 팔지 않는...

오히려..
인터넷이 빠른...

그런 '공간'이 되어버린것은 아닌지...

용산...
그리고...

단순한 제품만 파는 공간이 아닌..

IT문화의 중심지가 되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는
그런 생각을 문득 해봅니다.

그런 상상을...
그냥 문득해봅니다.

~.~
Posted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