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자의 생각의 파편들... :: '연어' 태그의 글 목록

달력

08

« 2018/08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동네 단골인 PLATO141은 마눌님하고 가볍게 즐기러 가는 좋은 파스타집입니다. 뭐, 가게에서는 라자냐를 더 잘한다고 이야기하는데.. 제가 보기에는 파스타나 라자냐나... 둘다 잘하는 가게입니다.

매년 이맘때쯤에 세계대회 나가는 아이들을 가이드해줄때에 휴가를 하루 사용하고, 조금은 일찍 집에 들어왔더니..

마눌님이 밥을 하기 싫으시다며... 가볍게 맛난 음식 먹으러 가자고 하는군요.

파스타와 라자냐는 맛나게 먹어봤는데...

다른 음식들은 어떨까 궁금하던 차에... 잘 되었다 생각해서 참새가 동네 방앗간 가듯이 슬쩍 찾아왔습니다.

언제나 가벼운 미소를 지으며 반겨주셔서.. 좋습니다.

오늘의 타겟은... 연어 스테이크와 스페셜 메뉴인 모르코식 미트볼을 주문해봤습니다.

거기에...

Jeju Wil Ale 맥주도 곁들여서 말이죠.


에피타이저로 나오는 타코의 곁들임은 입맛을 높여줍니다.

가벼운 꽃 장식도 좋구요.

메뉴는 다 골랐는데... 그래도, 메뉴판을 정독하는 마눌님이 사랑스럽습니다. ~.~

요즘... 아이들이 다 커서... 마눌님 모시고 이곳 저곳 다니는 재미가 솔솔하네요.

가장 먼저 에일 맥주가!! 카으.. 크리미한 맛이 아주 좋습니다.

먼저 연어 스테이크가 나왔습니다.

PLATO141에서는 수비드 방식으로 연어를 익혀주는데... 아.. 그 맛은... 아주 훌룡~~

그리고, 푸짐하게 나온 모르코식 미트볼...

신선한 육즙과 치즈, 버섯의 조화와... 소스의 어우러짐...

그리고, 고수 잎으로 즐기는 향...

.

.

.

PLATO141은 파스타, 라자냐 집이 아니라...

미트볼과 연어스테이크 전문점이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겠습니다.

.

.

.

살짝.. 부족하면 파스타도 추가로 먹을려는 마음은 있었습니다만...

아쉽게도...

푸짐한 미트볼과 남은 소스를 태국쌀과 함께 버무려서 먹는데...

너무 좋았습니다.


ㅎㅎ


오늘도 마눌님과의 동네 데이트는 성공적으로 잘 마무리~~~

.

.

.


가게의 위치는 이곳이구요...


개인적으로 추천드린다면...


미트볼은 정말 맥주를 부르는 맛이네요. 에일맥주와도 잘 어우러지고...

다음번에는 동네 지인과 함께 와서...

맥주와 같이 충분하게 즐겨봐야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정발산동 1274-2 1층 | 플라토141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

대충 위치는 이렇구요...

가보신 분이 계실려나?
 
하여간...
 
양어장 + 음식점 + 놀이시설 + 간이골프장 으로 구성된 종합테마파크(?)라고 이야기하면
너무 거창한데요.. ㅎㅎ
 
이번이 두번째로 가봅니다.
 
적당하게...
차도 그렇게 안밀리고...
 
드라이브 겸해서..
다녀왔습니다.
 
애들은...
'먹이'사서..
양어장에 물고기들에게 주는 것을
재미있어하네요...
 
ㅎㅎ
 
놀이시설은...
너무 노후화된듯...
그냥 그렇고...
 
간이골프장이라고 하기에는 그렇지만..
그냥 퍼팅게임하기 괜찮은 정도..
 
낮에가면...
조랑말이 끄는 마차타보기...
 
머...
 
실제 볼 만한 것은...
 
양어장에서..
 
철갑상어, 산천어, 송어등을
보는 재미정도이네요...
 
그냥... 김밥 싸가지고 와서..
드시고 가는 분들도 계시고...
가족들과도 그냥저냥
괜찮은듯 하네요..
 
다만..
 
식당에서는...
 
이것저것 다빼고...
 
음식을 치울때에..
남자직원들이
 
2층짜리 수레라고 해야하나..
그곳에...
싣고 다니는데...
 
정말...
지저분하게...
음식물과 쓰레기들을
수거해가지고 다니네요..
 
( 사진이라도 한장 찍어오고 싶었는데..  ㅡ.ㅡ; ) 
 
( 처음에는 사람들이 많아서 그러는가 보다 했는데..
  오늘 저녁때쯤 갔는데에도...
 
  동일하네요.. )
 
ㅡㅡ;
 
개인적으로...
식당은 별로 추천하고 싶지 않네요..
 
아마도..
주인이...
 
'서비스'마인드에 대해서는...
별로 고려하지 않거나..
 
'고객'들의
'위생개념'을 상실했다고
생각하는듯...
 
~.~
 
좌우당간...
 
'식당'빼고는...
걍 한번 쯤 다녀올만 하네요...
Posted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