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자의 생각의 파편들... :: 현재 암호화폐 거래소는 투기장이다.

달력

12

« 2018/12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TV토론도 있었지만, 정말 블록체인에 대해서 이해하고 있는 IT 개발자나 IT 생태계를 이해하고 있는 사람은 등장하지 않았다. 수많은 전문가들이 관련된 글을 올리고 있으니, 이제 나도 한번 끄적거려보기로 하자. 여러 가지 다양한 이야기들을 주절거리겠지만, 첫 번째 글은 제목에서도 언급했듯이, 블록체인과 비트코인, 암호화폐와 거래소에 대해서 하나로 뭉쳐서 이야기하는 것을 피해야 한다고 경고한다.


먼저 암호화폐에 대해서 이야기해보자. 가상통화, 가상화폐 등의 이름들로 복잡하게 언급되고 있으며, 한국 정부에서는 암호화폐라는 단어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고 있는 것 같지만. 분명한 것은 현재 사용되는 수많은 암호화폐는 분명한 디지털 자산으로 인식되고 있는 것은 맞다.


Cryptocurrency라고 불리며, '크립토크런시'라고 읽으며, 암호화폐라고 부르는 것이 맞다.


화폐로서의 가치와 돈에 대한 정의는 다음에 이야기하기로 하고, 오늘은 '암호화폐'중에서 가장 먼저 등장했으며, 모든 암호화폐의 원조격인 '비트코인'과 '블록체인'의 기술적인 이야기도 나중에 하기로 하자.


다만, '비트코인'을 금지한다고 해서, '블록체인' 기술에 뒤떨어지거나, '비트코인'을 반대한다고 해서, '블록체인'기술을 반대한다는 개념은 성립하지 않는다고 이야기하겠다.


문제는 이러한 '암호화폐'를 거래하는 '거래소'의 무지함과 아직 제대로 된 암호화폐를 다룰 수 있는 '거래소'는 등장하지 않았다고 평가하는 것이 정확하겠다.


일단, 중앙집중식 암호화폐 거래행위 자체가, 기존의 블록체인 기술의 관점이나 철학을 넘어선 인간의 탐욕과 투기의 결과물이라고 악평하는 것이 내 글의 서두가 되겠다.


현재의 거래소들은 마치, '화폐'개념이 초기에 만들어질 때에 '동네 주점'에서 실제 있는지는 모르겠으나, '동네 주점'의 주점 주인들이 거래장부를 하나 만들어 두고서는 동네 청년들 대상으로 실제 물품이나 현물을 창고에 쌓아두고, '거래장부'만 보여주면서 24시간 장난하듯이 '거래'를 이어가고 있는 현장이라고 생각하면 쉬울 것이다.


대부분 경제행위나 증권의 동작 방식도 보완장치와 경계경보, 체결 방식 등과 투자자들에게 냉정을 찾을 수 있게 하는 취지의 사이드카와 같은 보완장치로  '서킷 브레이커(Circuit Breker)'의 전단 계와 같은 발동 규칙들이 존재한다.


하지만, 현재의 거래소는 위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기술적인 발전적인 모양을 취하지도 않았으며, 투자자나 원래 주인들을 위한 보완장치도 없이, 마구잡이식 거래를 남발하게 하고, 자극적인 정보를 디지털 적으로 제공하는 백해무익한 존재가 되어 있다.


암호화폐 거래소를 위한 조건이나 규제, 형태에 대해서는 진지한 논의가 빠르게 일어났으면 좋겠지만, 엄청나게 빠른 '광풍'처럼 만들어진 이 상황을 기존의 경제개념이나 관점으로 해결하거나 논의한다는 것 자체가 참으로 무의미하다.


결론적으로 제 1세대에 어울리는 '암호화폐 거래소'가 등장할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은 그 형태가 준비되지 않은 상황이다.


엄청나게 강한 캐릭터가 폭주하는 상황의 게임을 보는 느낌이다.


앞으로, 내 마음대로 글을 이어가 보려고 한다. 


다만, 현재 관점에서 블록체인, 암호화폐, 비트코인, 거래소를 하나의 세트처럼 이야기하거나, 어느 것 하나를 건드리면 안 된다는 식의 논리를 펴는 사람이 있다면 조심해서 만나시기를 바란다.


물론, 필자도 예전에 사둔 비트코인이나 채굴에 대한 경험도 있고, 재미로 거래를 해본 경험이 있기는 하다. 하지만, 그것은 새로운 접근법에 대한 호기심이었다.


하지만, 현시점에서 전재산을 투자하거나, 미친듯한 투기에 매달리고, 폰지사기와 같은 거래소의 행위는 맹비난을 하는 사람일 뿐이다. 

Posted by 꿈꾸는자의 생각의파편들